본문바로 가기

전체메뉴

서브페이지 콘텐츠

기상특보별 주민행동요령

현장사람들의 행동 및 처치자의 반응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서 주민 각자가 할 수 있는 행동요령을 제공 해드립니다.
참고하셔서 재해로 부터의 피해를 줄입시다.

현장사람들의 행동

사고 현장을 목격한 사람은 119와 부상자를 신속히 연결해 주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왜냐 하면 응급상황을 인식하고 부상자를 도와주는 사람은 바로 주위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다음에 열거하는 사항에 따라 현장 사람들은 신속 정확하게 행동하여야한다.

 

응급상황을 인식한다.

현장 목격자는 먼저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야 응급상황에서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다.

 

도움을 줄 것인지를 결정한다.

누구나 한 번쯤은 어떤 사람이 응급상황에 빠져 있을 때 도움을 주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를 결정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평소에 이런 생각을 하지 않으면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결정을 하기가 어렵다.

따라서 구조활동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시기는 응급상황에 처하기 전이다.

누군가를 도와주기 위해서는 사람에 대해 생각하는 자세,응급상황에 대한 대처 능력,응급상황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 등이 필요하며 이러한 태도는 여러 가지 요소에 의해 형성되고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필요시 구급차를 부른다.

응급상황시 사람들은 당황한 나머지 구급차를 불러야 할 적절한 시점을 놓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응급상황이 발생했음을 완전히 알기전까지 119로 연락하는 것을 미루기 때문이다.

주위 사람들이 구조 요청을 하지 않은 채 일반차량으로 부상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경우가있는데 이러한 행동은 부상자에게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있다.

 

부상자를 평가한다.

부상자에 대한 평가는 먼저 생명이 위급한 상황인지를 파악하고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를 즉시결정하여야 한다.

 

응급처치를 실시한다.

대부분의 인명 구조활동은 가장 가까이에 있던 사람이 응급조치를 즉시 취했을 경우에 가장효과가 크다. 즉 주위에 있는 사람의 즉각적인 응급조치가 가장 바람직하다.

즉시 조치를 취해야 할 사람은 곧 여러분 자신이 될 수 있다.

 

응급처치 후 생길 수 있는 처치자의 반응

중상을 입은 부상자에게 응급처치 시행 후 처치자는 정서적으로 흔히 간과하기 쉬운 "허탈 상태"를 느끼게 된다.

 

응급처치 후 생길수 있는 처치자의 반응

중상을 입은 부상자에게 응급처치 시행 후 처치자는 정서적으로 흔히 간과하기 쉬운 “허탈 상태"를 느끼게 된다. 하지만 이러한 감정상태는 곧잘 무시되곤 한다. 구조활동을 벌인후 24~72시간 내에 사고 당시의 느낌과 공포들을 친한 친구나 동료,정신과 전문의 또는 성직자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감정을 신속히 털어놓는 것은 개인적인 불안아니 스트레스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 행정안전부
  • 제주특별자치도
  • 제주시
  • 서귀포시
  • 기상청
  • 제주기상청
  • 제주교통정보
  • 서귀포재난안전대책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