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 가기

전체메뉴

서브페이지 콘텐츠

기상특보별 주민행동요령

지진해일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서 주민 각자가 할 수 있는 행동요령을 제공 해드립니다.
참고하셔서 재해로 부터의 피해를 줄입시다.

지진해일 내습시 주의사항

파일다운로드

  • 일본 서해안에서 규모 7.0 이상의 지진 발생이 보고되면 지진해일 발생을 우려해야 한다.
  • 연안 주민들은 항시 지진해일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하고, 현상을 잘 이해하는것이 좋다. 또, 이러한 정보를 이웃이나 친지에게 알려 위험에 대비한다.
  • 또, 지진해일 내습이 확인되면 모든 통신수단을 동원하여 주민 모두에게 알린다.
  • 일본서해안에서 지진 발생 후 동해안에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뒤에 해일이 도달하므로, 해안가에서는 작업을 정리하고 위험물(부유 가능한 물건, 충돌시 충격이 큰 물건, 유류 등)을 이동시키며, 고지대로 피난해야 한다.
  • 항내 선박은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시키거나 가능한 항 외로 이동시키고, 기상특보를 경청하며 지시에 따라야 한다.
  • 해안가에 있을 때 강한 지진동을 느꼈을 경우는 국지적인 해일의 발생 가능성이 있고, 약 2~3 이내에 해일이 내습할 수 있으므로 해일 경보 등이 없더라도 신속히 고지대로 이동한다.

 

지진해일 내습시 선박 위에 있다면

  • 대양에서는 해일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해안 부근에서 크게 증폭되므로 자신이 만일 대양에 있고 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되었거나 이를 인지하였을 때에는 항구로 복귀하지 않도록 한다.
  • 항만, 포구 등에 정박해 있거나, 해안가에서 조업중인 선박은 지진해일 발생여부를 인지한 후,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질서를 유지해가며 선박을 수심이 깊은 지역으로 이동시킨다.
  • 지진해일이 내습하면 항만 등에서 그 파고는 거대해지고 유속이 급격하게 증가하므로 선박의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선박에 대한 조치가 끝난 후에 자신이 육지에 있다면 동료들과 함께 신속히 고지대로 이동한다.
  • 방파제 내측 등은 지진해일이 월류할 위험이 있으므로 선박의 정박은 피해야 한다.

 

자주적 방재활동을 위한 지진해일에 관한 상식

  • 일반적으로 일본 서해안의 지진대에서 규모 7.0 이상의 지진이 보고되면,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후 동해안에 지진해일이 도달하게 된다.
  • 도달하는 영역은 동해안 전역이고, 동해안에 내습하는 지진해일의 파고는 최대 3~4m 정도이다.
  • 이로 인해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되기 쉽다.
  • 일반적으로 지진해일의 초동은 물이 빠지는 것으로 시작되어 항 바닥이 들어 나기도 한다.
  • 지진해일은 여러 차례 열을 지어 도달하는데 제 1파보다 2, 3파의 크기가 더 클 수도 있고, 지진해일에 의한 해면의 진동은 길게 10시간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
  • 지진해일의 내습 속도는 사람의 거동보다 빠르고, 그 힘이 우세하여 약 30cm의 정도의 해일 상황에서 성인이 걸을 수 없고, 약 1m 정도의 해일이라면 목조건물이 파괴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인명피해를 일으킬 우려가 높다.
  • 해안가의 선박이나 다른 물건들이 지진해일에 의해 육지로 운반되어 가옥에 충돌하는 경우도 있다.
  • 이러한 물체들이 유류 탱크 등에 충돌하여 화재를 일으킬 수도 있다.
  • 지진해일은 예고 없이 내습한다.
  • 지진해일은 바다로 통해 있는 하천을 따라 역상하기도 한다.
  • 행정안전부
  • 제주특별자치도
  • 제주시
  • 서귀포시
  • 기상청
  • 제주기상청
  • 제주교통정보
  • 서귀포재난안전대책본부